K리그도 이제 ‘중계 신기술’ 시대

기사작성 : 2019-10-29 12:04

- 팀과 선수들의 실시간 움직임을 확인한다?!
- 더 이상 유럽 리그 이야기가 아니다
- 국내 축구에도 중계 ‘신기술’ 시대가 왔다

본문


[포포투=조형애]

실시간으로 팀의 전술적인 움직임과 주요 선수의 뛴 거리와 속도, 이동 경로를 확인한다? 더 이상 해외 유명 리그의 이야기가 아니다. 국내 축구 중계에도 ‘신기술’이 도입됐다.

Responsive image
새로운 중계 기술은 지난 27일 열린 전북현대와 FC서울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5라운드 JTBC 3 FOX Sports 중계 중 선을 보였다.

그동안 경기 후 하이라이트 프로그램 등에서 분석 프로그램을 도입한 경우는 있었어도 경기 내내 ‘실시간으로’ 분석 기술을 확인한 건 처음. 선수들의 전력을 즉각 분석한 데이터가 가상 그래픽으로 구현돼 생생하게 중계 화면 위에 표출되자, 축구계 관계자들과 팬들 사이에 관심이 번졌다.

전북-서울전 쓰인 중계 기술은 선수들의 움직임을 쫓는 필드 트래킹 카메라 비전 방식인 ‘카이론헤고(ChyronHego)’의 광학추적 시스템 트래캡(Tracab)을 운영해 얻은 결과다. 프리미어리그는 물론 분데스리가, 라리가에도 선수들의 전력 분석을 제공하는 ‘카이론헤고’사의 기술을 이용해 이날 경기에서는 수비라인 포메이션, 주요 선수의 뛴 거리와 속도, 이동 경로와 히트맵 등을 실시간 가상 그래픽(VIRTUAL PLACEMENT)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Responsive image

Responsive image
’카이론헤고’ 분석 프로그램이 경기 중 국내 팬들에게 처음 노출된 건 지난 7월이다. 유벤투스 초청 친선경기 당시 전광판을 통해 첫 선을 보이면서 현장의 볼거리를 늘리고 관람 편의를 도왔다. 이후 업계 관계자들 사이 입소문이 퍼졌고, JTBC 3 FOX Sports가 발 빠르게 스타트를 끊었다. JTBC는 올 시즌 K리그 1경기 더 스포츠 IT 전문 업체 유엔비즈(대표 신봉열)에 가상 그래픽을 제공받아 노출할 예정이다.

‘카이론헤고’ 파트너사인 유엔비즈는 “2018FIFA러시아월드컵에도 쓰인 카이론헤고는 현재 가장 공신력이 높은 고급 기술로 여러 방송사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내년에는 더 많이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새로운 중계 기술을 계기로 시청자들이 경기와 선수 전력에 대한 더 깊은 통찰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 이후 열리는 스포츠 게임에도 스포츠 기술 혁신 트렌드를 다양한 매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JTBC 3 FOX Sports
writer

by 조형애

디지털이 편하지만 아날로그가 좋은 @hyung.ae
트렌드
포포투 트렌드

[영상] 잉글랜드 전율시킨 슈퍼 쏜! 슈퍼 골!

포포투 트렌드

[영상] 내한공연 전 흔한 맨시티팬 근황

Responsive image

2019년 12월호


[COVER] 라힘 스털링: 잉글랜드 욕받이에서 국민 영웅으로
[FEATURE] 바르셀로나 & 레알마드리드: 유럽 정상 복귀 시나리오
[FEATURE] 2019 한국축구 총 결산: 아시안컵 좌절부터 절정의 손흥민까지
[READ] 북극권 더비: 포포투가 또 한번 극지 탐험에 나섰다
[INTERVIEWS] 로날드 데 부어, 마이클 오언, 애슐리 반스, 산드로, 오장은 등

[브로마이드(40x57cm)] 이동국, 전세진, 프랭크 램파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카톡 : fourfourtwokr
대표이사 신혜경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
포포투코리아 웹사이트 제작 디자인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