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2.list] EPL '이달의 선수' 무경험 스타 8인

기사작성 : 2018-10-16 18:10

- '무관'의 고수들이 있다고?
- 시즌을 정복했으나 한 달을 지배하지 못한 선수들을 정리했다

태그  

본문


[포포투=Joshua Jones]

손흥민(토트넘홋스퍼)은 2016년 9월과 2017년 4월, 두 차례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의 모든 스타 선수들이 POTM(Premier League Player of the Month)를 경험하는 건 아니다. 시즌을 정복했으나 한 달을 지배하지 못한 올해의 선수, 득점왕, 당대 최고의 골키퍼 등 8인을 소개한다.

Responsive image
# 다비드 데 헤아 (맨유/GK)

2011년 올드트라포드에 입성해 300경기 이상을 뛰었다. 프리미어리그, FA컵, 리그컵, 유로파리그 그리고 커뮤니티실드에서 우승했다. 하지만 EPL 이달의 선수로 선정된 적은 한 번도 없다. 2017년 12월 아스널전에서 역대 최다 기록과 타이인 한 경기 14개의 선방을 기록한 활약도 소용없었다.

# 파트리크 비에라 (전 아스널/MF)

'시즌 최고'로 인정받은 선수가 정작 '한 달 최고'로는 평가받지 못한 경우도 있다. 비에라가 그렇다. 2000-01시즌 EPL 최고의 선수로 선정되고, 1998-99시즌부터 2003-04시즌까지 6시즌 연속 시즌 베스트일레븐에 뽑혔다. 무패 우승을 달성한 2003-04시즌에도 외면을 받았다.

Responsive image
# 빈센트 콤파니 (맨시티/DF)

콤파니는 프랑스 선배의 마음을 이해할 것 같다. 맨시티의 리그 우승을 이끈 2011-12시즌 최고 선수로 선정됐으나, 프리미어리그에 머문 10년 동안 이달의 선수상과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맨체스터 더비에서 우승에 결정적인 영향을 준 결승골을 넣은 2014년 4월에도 주인은 따로 있었다.

# 피터 슈마이켈 (전 맨유, 맨시티/GK)

슈마이켈로 말할 것 같으면, 맨유 시절 프리미어리그에서 5차례 우승을 차지하고, 1998-99시즌 트레블의 주역 되시겠다. 수많은 선방도 그에게 영광을 안겨다주지 못했다. 아이러니하게 슈마이켈은 한 시즌 짧게 머문 애스턴빌라 시절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할 뻔했다. 2001년 10월, 빌라는 4경기 중 3경기에서 승리하고, 2경기에서 클린시트를 기록했다. 2-3으로 패한 에버턴전에서 슈마이켈은 프리미어리그 골키퍼 역사상 처음으로 득점까지 했다! 아마 리오 퍼디낸드(당시 리즈)가 탔다지?

Responsive image
# 리야드 마레즈 (전 레스터, 현 맨시티/MF)

단돈 40만 파운드에 레스터에 입단한 마레즈는 2015-16시즌 레스터시티의 기적과도 같은 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37경기에 출전해 17골 11도움을 기록하며 프로선수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선수에 뽑혔다.(은골로 캉테를 제쳤다. 캉테도 POTM - 이달의 선수상 - 을 수상한 적이 없다) 2015년 12월, 한 달 동안 스완지시티전 해트트릭 포함 6골을 몰아넣었지만, 오디온 이갈로(전 왓포드)에게 영광이 돌아갔다.

# 알렉시스 산체스 (전 아스널, 현 맨유/FW)

여기에 알렉시스 산체스의 이름도 등장한다. 맨유 입단 후 시련을 겪고 있지만, 아스널 시절 산체스는 최고였다. 2015년 10월에는 수상 했어도 무방했다. 맨유를 상대로 3-0 대승을 거둔 경기에서 두 골을 넣는 원맨쇼를 펼쳤다. 그리고는 2년 뒤 맨유로 이적했다.

# 야야 투레 (전 맨시티/MF)

놀라운 일은 투레에게도 일어났다. 투레는 2011-12과 2013-14시즌 프로선수협회 선정 올해의 선수로 이름 올렸다. 2012년 5월 뉴캐슬전에서 결정적인 2골을 넣었고, 2013-14시즌에는 컵대회 포함 24골을 폭발했다. 3월에 5골, 9월과 12월에 4골을 터뜨린 활약도 부족했던 모양이다.(허탈)

Responsive image
# 디디에 드로그바 (전 첼시/FW)

드로그바는 이력으로 설명을 대신할까 한다.

* 프리미어리그 4회 우승, FA컵 4회 우승, 리그컵 3회 우승, UEFA 챔피언스리그 1회 우승.
* 2006-07시즌 - 프리미어리그 득점왕(20골), PFA 시즌 베스트일레븐, FIFPro 월드 베스트, UEFA 올해의 팀, FIFA 올해의 선수 4위.
* 2009-10시즌 - 프리미어리그 득점왕(29골/32경기), PFA 시즌 베스트 일레븐, 발롱도르 9위
= 이달의 선수 무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포포투DB
writer

by 편집팀

남들보다 442배 '열일'합니다 @fourfourtwokorea
트렌드
포포투 트렌드

차범근과 FFT+, 전설의 눈물

포포투 트렌드

[영상] 카메룬 대표팀은 왜 원피스 유니폼 입었나

Responsive image

포포투+ 창간호: 차범근, 파이오니어


Interview 이영표, 오쿠데라, 구자철, 박주호, 송범근, 김덕기, 송기룡, 주한 독일대사
Column & Essay 그를 이해하는 학문적인, 경험적인 방법론
Infographic 기록 그리고 함께한 감독과 선수
Article 국내외 언론의 관찰과 기록
City 차붐을 품었던 성격이 다른 두 도시 이야기
Quote 찬사와 평가 그리고 증언
Pictorial 이미지로 보는 개척사
Cover Story 차범근 인터뷰. 선구자의 삶: 성취와 오열 사이
주식회사 볕
07806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2로 35(이너매스마곡2), 821호
구독문의 : 02-302-1442    카톡 : fourfourtwokr
대표이사 김도영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9-서울강서-2752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
포포투코리아 웹사이트 제작 디자인 logo